로그인회원가입유료신청마이페이지
 
 
최종편집: 2022.09.30 14:38
 
 

행정

 

정치

 

사회

 

생활/문화

 

경제

 

교육

 
오피니언
 

인물/단체

 

매거진/스포츠

 

도정/시·군 소식

 
독자투고  칼럼
뉴스 홈 오피니언 칼럼 기사목록
 
 
 

홍진기의 세상사는 이야기 ㅡ 요즘 익산사회를 보면서 ...

남을 존중하지 못하고, 비난과 시기, 그리고 질투가 판치는 세상?
기사입력 2017-12-05 오전 10:12:00 | 최종수정 2017-12-05 10:12    

남을 존중하지 못하고, 비난과 시기, 그리고 질투가 판치는 세상은 NO 

누군가 나보다 앞서간다고 생각하면 칭찬보다는 매사에 비판적인 사람들이 있다. 정작 타인이 처한 상황이나 환경에 대해 고려하지 않은 채 말이다. 인신공격도 서슴지 않는다. ‘능력도 없는 사람이 운도 좋지’라며 비판을 넘어 근거 없는 험담 수준으로 이야기하는 경우도 종종 볼 수 있다.

사회생활을 하다 보면 남의 장점보다 단점을 부각시키는 경우가 많다. 타인에 대한 비판이 나의 가치를 올릴 수 있다는 생각인지도 모른다. 그런 대화에 한 번씩 참여하면 머리가 아픈 경우가 종종 있다. 물론 근거 있는 비판이 나올 때도 있긴 하다.

구성원들 사이에서 근거 약한 비판은 두드러지게 발생한다. 어느 분야를 막론하고 말이다. 아마 동반자란 생각보다는 경쟁자란 생각이 앞서서일 것이다. 그러한 측면에선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는 부분도 있다. 하지만 같은 형태의 일이라 할지라도 모든 조건이 같을 수는 없다. 그렇기에 절대적인 기준을 두고 평가를 한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다. 정작 그 장소에서 직접 일을 진행해보면 그게 쉽지 않다는 걸 깨닫게 될 것이다.

남을 비판하는 것은 이익보다 손해가 많다. 남을 인정하지 못하는 사람의 경우, 자신의 잘못은 덮고 남의 잘못은 금방이라도 찾아 지적하려는 습성이 있다. 자존심이 셀지언정 자존감은 커 보이지 않는다. 그런 언행이 잦아지면 시기와 질투로 보일 것이며 자존감이 낮은 인물로밖에 비치지 않을 것이다. 결국 주변 사람들로부터 신뢰까지 잃게 된다.

반드시 비판이 필요한 경우도 있다. 그런 기회가 온다면 올바른 비판의 방법을 알고 바람직한 방법으로 말해야 한다. 자신이 경험한 사실에 근거하여 얘기해야 하며 사람에 대한 존중을 기본으로 두고 시작하여야 한다.

“함부로 남을 비판하지 마라. 남을 비판할 때는 영혼에 상처를 주지 않도록 조심하라”는 쇼펜하우어의 말처럼 상대에 대한 정확한 평가를 넘어 신상에 대한 비판은 상대방에 대한 상처일 뿐만 아니라 자신의 인격을 황폐화시키는 일이다.

‘남을 비난하는 것은 자신의 자존감이 낮은 것을 반영한다, 이런 태도를 버리면 건강해진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전하는 ‘행복 10계명’ 중 하나이다. 자존감은 말 그대로 자신을 존중하고 사랑하는 감정이다.

진정 자신을 사랑하고 존중한다면 남의 성과에 대해 인정하고 칭찬하며 자신의 좋은 결과에 대해 겸손한 마음을 가져야 한다. ‘내가 비판하고 있는 누군가의 행동이나 일의 방식이 나에게도 보이진 않을까? 이처럼 타인의 삶이나 일의 방식에 대해 진지하게 고려하면 본인이 행동하는 법을 배울 수도 있다.
 

기사제공 :
 
 
 
 
홍진기의 세상읽기 - "사람의 만남 참으로 어렵다."
홍진기 세상읽기 - 익산의 리더, 진정성을 가지고 "익산발전과 소통과 화합을 위해 적극 나설때"
칼럼 기사목록 보기
 
  오피니언 주요기사
홍진기의 익산이야기- 익산시가 시청사 건립으로 시끄..
홍진기의 세상읽기 - 정치인들 출판기념회?
‘익산중앙뉴스’ 창간 5주년에 부쳐...
홍진기의 정치이야기 - 정헌율 익산시장과 참모들에..
홍진기 세상읽기, 참모는 예스맨이 되어서는 안된다
홍진기의 정치이야기 - 지방자치 23년, 지방선거? 누..
홍진기의 세상읽기- 익산의 행정과 정치 -
홍진기의 세상읽기 익산시장 정헌율호의 출항, 말뿐이..
 
 
분야별 주요뉴스
종합 생활/문화 오피니언
꽃향기 가득 ‘익산천만송이 국..
익산시·익산농업회의소, 농업정..
방치 자전거, ‘저탄소 녹색교통..
다문화청소년 ‘스킨스쿠버다이..
익산시, 대형유통업체 입점 선제..
연극 ‘여보 나도 할 말 있어’ ..
미래 담는 전북교육, 행복한 배..
김수흥의원 “소비자보호 위한 ..
원광대병원 이광만 교수, 환자경..
안대종 중화한방병원장, 원광대 ..
전체목록
감동뉴스
백제라이온스클럽, 해외자원봉사..
 
오늘의 포토
 
김선용 프로(kpga정회원)의 골프..
익산시의원 재량 사업비 공개하..
김선용 투어프로(정회원)- 골프 ..
김선용 투어프로(정회원)- 골프 ..
 
가장 많이 본 뉴스
김선용 투어프로(정회원)- 골프 ..
박경철 검찰 출두 임박 속 참모..
시립도서관은‘낙하산 천국?’, ..
정헌율 향한 말꼬리 잡기 공세 ..
익산 정치권 인사 등 여자 관련 ..
익산시 사상 초유 업무 공백 사..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임시2 임시3 독자투고 기사제보

제호:익산중앙뉴스(http://iksanja-news.co.kr)  발행소:전라북도 익산시 평동로 631-1 2층(인화동)  등록번호:전라북도, 아00082(2015.4.21)  사업자등록번호:531-81-00070  발행·편집인:김을이  청소년보호책임자:강영운  대표전화:(063)837-1212  FAX:(063)858-6424

Copyright(c)2022 익산중앙뉴스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