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유료신청마이페이지
 
 
최종편집: 2022.09.30 14:38
 
 

행정

 

정치

 

사회

 

생활/문화

 

경제

 

교육

 

오피니언

 

인물/단체

 
매거진/스포츠
 

도정/시·군 소식

 
스포츠  특집기사
뉴스 홈 매거진/스포츠 특집기사 기사목록
 
 
 

김선용 프로(kpga정회원)의 골프교실

"쇼트게임 완전 정복" 언덕 위에 있는 그린 공략법"
기사입력 2016-12-19 오후 2:24:00 | 최종수정 2016-12-19 오후 2:24:30    

김선용 프로(kpga정회원)의 골프교실 "쇼트게임 완전 정복] 언덕 위에 있는 그린 공략법"

어프로치샷의 기본기부터 라이에 따른 각종 샷 기술, 상황을 극복하는 홀 공략법       

국내와 같이 산악 지형에 조성된 코스들은 오르막과 내리 막 같은 그린을 자주 만나게 되는데, 그 중 오르막 형태의 언덕 위에 그린이 있을 때 쇼트게임 전략을 알아두면 스코어 향상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범프앤런으로 공략하라. 한국 코스의 특징은 대부분 산악 지형에 조성돼 있다는 점이다. 국내 코스에 적응하고, 또 스코어를 향상시키려면 포대 그린 공략법을 반드시 익혀야 한다. 특히 포대 그린 앞쪽에 핀을 꽂혀 있다면 더더욱 그렇다. 이 경우 범프앤 런이 큰 도움이 된다.

“그린 주변에서 포대 그린을 공략하려면 범프앤런을 연습 하는 것이 좋다. 범프앤런은 볼스피드를 줄여 핀 근처에서 볼이 멈추는 효과를 주기 때문에 볼을 띄울 자신이 없는 골퍼에게 특히 좋은 공략법이다.”

포대 그린 주변에서 어프로치하려면 어드레스가 불안정할 수밖에 없다. 언덕 위에 그린이 자리하고 있기 때문에 평평한 곳이 아닌 왼발오르막 라이에서 샷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샷하기 전 어드레스를 정확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 먼저 양발은 좁게 서고 볼은 몸 중심에서 볼 반 개에서 1개 정도 오른쪽에 둔다. 또한 체중은 왼발에 더 많이 싣는다. 보통 왼발7, 오른발3 정도면 충분하지만 경사도에 따라 8:2까지 둔다.

이는 체중이동을 없애는 효과도 있다. 범프앤런에서는 체중이동을 줄여야 하기 때문이다. 또한 클럽은 피칭이나 50도, 52도 웨지를 선택하고 그립을 평소보다 짧게 잡아 임팩트를 정확히 가져가야 한다. 안송이는 “범프앤런은 대부분 언덕에서 시도해야 할 때가 많기 때문에 어드레스를 안정적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한다.

러닝어프로치하듯 부드럽게 스윙할 때 가장 중요한 점은 손목 사용을 하지 않는 것이다. 즉 고정된 손목을 계속 유지해 임팩트를 지나 조금 더 끌고 간다는 느낌을 가져야 한다. 그러면 볼은 자연스럽게 목표를 향해 낮게 날아간다. 아마추어 골퍼들이 가장 많이 하는 실수는 손목을 사용한다는 점이다. 그리고 임팩트 때 힘이 들어가면서 볼만 맞히고 스윙이 멈추는, 즉 흔히 얘기하는 ‘박아 치는’ 동작을 한다는 것이다.

이는 범프앤런뿐만 아니라 모든 어프로치샷을 망치는 아주 좋지 않은 습관이다. 따라서 팔에 힘을 빼고 부드럽게 클럽을 휘둘러 피니시까지 이어지도록 해야 한다. 가까운 거리의 러닝어프로치를 하듯이 클럽이 자연스러운 궤도를 그리며 임팩트를 지나간다고 생각하면 된다.

“몸에 힘을 빼고 부드러운 샷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러닝어프로치를 하는 것처럼 자연스럽게 클럽을 휘둘러야 하지만 이때 손목을 임팩트 이후 조금 더 끌고 간다고 생각해야 한다”고 말한다.

POINT 체중이동을 줄이고 러닝어프로치 하듯 부드럽게 스윙한다. 임팩트 이후 손목을 조금 더 끌고 가야 한다. 잘못된 동작 POINT 손목을 사용하면 미스샷이 나올 수 있다.

김선용 투어프로(정회원)- 골프 이야기 (문의 : 010.6612.3562)

기사제공 :
 
 
 
 
김선용 프로(kpga정회원)의 골프교실
김선용 프로(kpga정회원)의 골프교실 " 어드레스 "
특집기사 기사목록 보기
 
  매거진/스포츠 주요기사
김선용 투어프로(정회원)- 골프 이야기
김선용 투어프로(정회원)- 골프 이야기
김선용 프로(kpga정회원)의 골프교실
김선용 프로(kpga정회원)의 골프교실 " 어드레스 "
익산 풀빛향기체험농장, 농촌교육 장으로 각광
익산 삼기 대파니 마을, 체험 프로그램 인기
익산 최초 태권도 청소년 국가대표 선발 ‘화제’
봄 내음나는 수목원으로 총총 꽃나들이
 
 
분야별 주요뉴스
종합 생활/문화 오피니언
꽃향기 가득 ‘익산천만송이 국..
익산시·익산농업회의소, 농업정..
방치 자전거, ‘저탄소 녹색교통..
다문화청소년 ‘스킨스쿠버다이..
익산시, 대형유통업체 입점 선제..
연극 ‘여보 나도 할 말 있어’ ..
미래 담는 전북교육, 행복한 배..
김수흥의원 “소비자보호 위한 ..
원광대병원 이광만 교수, 환자경..
안대종 중화한방병원장, 원광대 ..
전체목록
감동뉴스
백제라이온스클럽, 해외자원봉사..
 
오늘의 포토
 
김선용 프로(kpga정회원)의 골프..
익산시의원 재량 사업비 공개하..
김선용 투어프로(정회원)- 골프 ..
김선용 투어프로(정회원)- 골프 ..
 
가장 많이 본 뉴스
김선용 투어프로(정회원)- 골프 ..
박경철 검찰 출두 임박 속 참모..
시립도서관은‘낙하산 천국?’, ..
정헌율 향한 말꼬리 잡기 공세 ..
익산 정치권 인사 등 여자 관련 ..
익산시 사상 초유 업무 공백 사..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임시2 임시3 독자투고 기사제보

제호:익산중앙뉴스(http://iksanja-news.co.kr)  발행소:전라북도 익산시 평동로 631-1 2층(인화동)  등록번호:전라북도, 아00082(2015.4.21)  사업자등록번호:531-81-00070  발행·편집인:김을이  청소년보호책임자:강영운  대표전화:(063)837-1212  FAX:(063)858-6424

Copyright(c)2022 익산중앙뉴스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