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유료신청마이페이지
 
 
최종편집: 2019.10.24 11:02
 
 

행정

 

정치

 

사회

 

생활/문화

 

경제

 

교육

 

오피니언

 

인물/단체

 
매거진/스포츠
 

도정/시·군 소식

 
스포츠  특집기사
뉴스 홈 매거진/스포츠 특집기사 기사목록
 
 
 

김선용 투어프로(정회원)- 골프 이야기

골퍼 비거리 20~30야드 더 멀리 날리고 싶다
기사입력 2016-11-29 오후 6:01:00 | 최종수정 2016-11-29 오후 6:01:10    

골퍼 비거리 20~30야드 더 멀리 날리고 싶다

골퍼 대부분과 마찬가지로 20~30야드 더 멀리 날리고 싶다는 욕심은 내 스윙을 변하게 만드는데 결국은 얻는 것보다 잃는 것이 더 많다.

굿 스타트가 가장 중요하다. 적절한 다운스윙을 가능하게 하는 톱스윙에서 아주 멋진 자세를 만들고 싶다면 테이크어웨이에 그 비결이 숨어 있음을 알아야 한다.

내 경우에는 클럽이 지나치게 안쪽으로 들어가지 않도록 유지하면서 스윙을 시작할 때부터 줄곧 페이스가 닫힌 상태를 유지한다.

이런 스윙은 내가 비거리를 더 많이 낼 때처럼 크고 깊게 몸을 회전하는 스윙과는 전혀 다른 느낌을 준다. 이 테이 크어웨이는 볼을 더 정확히 때릴 수 있게 한다.

보통 코치들은  안쪽을 향해 클럽을 빠르게 휘두르는 아마 추어들도 이 동작을 구사하기를 권한다. 이런 백스윙을 하면 다운스윙 때 바깥에서 안으로 흘러 들어오도록 스윙 궤도를 재수정해야 하고 결국 슬라이스를 내는 것이 보통이다. 만일 여기서 내가 보여주는 것처럼 백스윙을 시작한다면 안쪽으로부터 바깥으로 나가며 볼을 때려낼 수 있을 것이다.

톱스윙까지 흔들리지 말 것, 비거리를 더 많이 내려고 노력하던 당시 백스윙을 하는 동안 내 상체는 타깃의 반대 방향으로 몇 cm 이동하곤 했다. 파워를 축적하기 위해서였다.

문제는 이런 큰 스윙을 하다 보니 머리가 낮아진다는 점이었다. 주먹을 휘두르기 위해 상체를 감을 때 몸이 어떻게 주저앉는가를 생각해보라. 백스윙을 할 때 자세가 낮아질 경우 임팩트가 이뤄지기 전에 클럽을 정확한 지점에 가져다놓으려면 몸을 다시 세워줘야 한다.

조금 더 일관되게 톱에서 정확한 자세를 만들려면 몸이 타깃의 반대 방향으로 감기는 동안 머리의 높이를 일정하게 유지한다. 옆으로도 움직이지 않는다. 커다란 종이 상자 안에서 몸을 회전한다고 상상하면 도움 이 된다.

길고 낮게 스윙할 것, 톱 프로들은 7번 아이언으로 200야드를 칠 수 있다. 왜냐하면 이들은 임팩트가 이뤄지는 동안 클럽 페이스의 로프트를 낮춰 4번 아이언이 되도록 만들기 때문이다.

물론 최대의 비거리를 만들고자 하는 골퍼에게는 아주 훌륭한 방법이라 할 수 있지만 클럽의 로프트를 낮추는 시도는 불안정한 샷을 만드는 결과를 낳곤 한다.

나는 클럽 헤드가 임팩트 존을 지나는 동안 ‘길고 낮은’ 궤도를 따라 움직이도록 하고자 하는데 이는 내 스윙 궤도가 아주 넓게 유지되고 지면을 둘러 흐른다는 뜻이다.

비거리를 컨트롤하기 위한 바람직한 스윙 이론은 임팩트 때 클럽 샤프트가 왼팔과 일직선을 만드는 것이다. 샤프트가 타깃을 향해 살짝 기울어지는 것은 괜찮다.

가장 중요한 것은 티 샷을 20야드 더 멀리 보내는 것보다 계속해서 핀 가까이 볼을 붙이는 것이 스코어를 줄이는 데 훨씬 더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김선용 투어프로(정회원)- 골프 이야기 (문의 : 010.6612.3562)

기사제공 :
 
 
 
 
김선용 투어프로(정회원)- 골프 이야기
익산시, 2018 전국체전 성공을 위한 힘찬 발걸음!
특집기사 기사목록 보기
 
  매거진/스포츠 주요기사
김선용 투어프로(정회원)- 골프 이야기
익산 최초 태권도 청소년 국가대표 선발 ‘화제’
익산 풀빛향기체험농장, 농촌교육 장으로 각광
봄 내음나는 수목원으로 총총 꽃나들이
김선용 프로(kpga정회원)의 골프교실
익산 삼기 대파니 마을, 체험 프로그램 인기
대통령기 전국장사씨름대회 관중석 ‘썰렁’
김선용 프로(kpga정회원)의 골프교실 " 어드레스 "
 
 
분야별 주요뉴스
종합 생활/문화 오피니언
익산시, ‘역사문화유산 예술소..
익산시립영등도서관, ‘10월의 ..
익산시, ‘전북시니어클럽 연합..
익산시, ‘인구감소 해법 찾기 1..
가을정취 만끽할 수 있는 익산 ..
“닭볶음탕, 스테이크, 바비큐 ..
원광대 반려동물산업학과, 영인..
‘익산시 철도정책포럼 창립·정..
정헌율 익산시장, 다문화가족과 ..
익산시, ‘사과 소비촉진 직판 ..
전체목록
감동뉴스
익산시지역사회보장실무협의체, ..
 
오늘의 포토
 
김선용 프로(kpga정회원)의 골프..
익산시의원 재량 사업비 공개하..
김선용 투어프로(정회원)- 골프 ..
김선용 투어프로(정회원)- 골프 ..
 
가장 많이 본 뉴스
익산시의원 재량 사업비 공개하..
박경철 검찰 출두 임박 속 참모..
시립도서관은‘낙하산 천국?’, ..
익산시 사상 초유 업무 공백 사..
정헌율 향한 말꼬리 잡기 공세 ..
익산 정치권 인사 등 여자 관련 ..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임시2 임시3 독자투고 기사제보

제호:익산중앙뉴스(http://iksanja-news.co.kr)  발행소:전라북도 익산시 평동로 631-1 2층(인화동)  등록번호:전라북도, 아00082(2015.4.21)  사업자등록번호:531-81-00070  발행·편집인:김을이  청소년보호책임자:강영운  대표전화:(063)837-1212  FAX:(063)858-6424

Copyright(c)2019 익산중앙뉴스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